[일기] 2022.4.21일.


좋은 글이다.

힘이들때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부시게.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전 부는 달콤한 바람

해질무렵 우려나오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한 가지 눈부시지 않은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지금 이 모든 걸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한 미래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부시게

 

당신은 그럴자격이 있습니다.

 

후회가 생기고

불안으로 가득한 것들은

 

결국. 희망이 모든 걸 극복해 준다고 생각해요.

희망적인 면을 볼려고

애쓰지 않으면 안보여요

 

깜깜하고 현실이 답답하고

그런데 그 중에서 희망을 볼려고 하면

볼수 있어요 보려고만 한다면

 

어딘가에서 지금 빛이 있어

그걸 볼 수 있으면 좋겠어요.

끈을 놓치 마시길 바랍니다.

 

사람에게 어떤 시간도

그 사람에게 보탬이 되지 않는 시간이 없어요

다 그때 느꼈던 거.

다 내 속에 쌓여 있어요.

다 자기가 느낀 만큼 사는것 같아요

 

결국  배워서 되는건 아니라 생각해요

 

자기가 생각한 만큼

행동하고 사는 것 같아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부시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 2022.4.21일.  (0) 2022.04.21
'주식투자’ 와 관련된 개인소견  (0) 2020.11.03
와인 이야기  (0) 2020.09.08
The Minimalist’s Strength Workout  (0) 2020.04.0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테고리
작성자
tgkim's
작성일
2022. 4. 21. 17:10
※ 티스토리 회원이 아닌 경우 비밀글 등록 시 본인의 글을 찾을 수 없습니다.
주의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