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43)
2021-4-11-토 우이역→도선사 우이역 출발 71돼지산방.
2020-3-27-토 독바위역 출발 → 삼천사 하산 독바위역 1번 출구에서 집결하여 쪽두리봉으로 가는 코스는 총 3가지다. 첫째는 북한산 힐스테이트 3차 → 불광국제선원쪽으로 가장 가까운 방법이다. 둘째는 음식점 토담집을 거쳐 정진사로 들어가는 방법 (http://naver.me/FWJ0Tw54) 셋째는 토담집으로 가다가 불광사로 들어가는 방법이 있다. 두번째 토담집을 거쳐 정진사 코스를 올라가서 쪽두리봉 → 향로봉 → 비봉 → 승가봉 → 문수봉(쉬운길) 지나자 말자 조금 가다 청수동암문 안내문이 나오고 바로 왼쪽에 삼천사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표지판은 없다. 2번 하산길 청수동암문 가기전 삼천사계곡길로 내려옴.
와인 - 이마트 트레이더스 이번에 처음으로 트레이더스 와인을 구매해 보고자 한다. 1. 트레이더스 - 샤토 생 미셸 인디언 가격은 4.1정도 이고 비비노평이 좋다고 하니. 도전해 보자.
탕춘대능선 → 구기분소 ■ 일시 : 2021년 3월13일 ■ 산행거리 : 10km ■ 소요시간 : 3시간 ■ 산행코스 : 불광역 2번출구 → 장미공원 → 옛성길 → 이북5도청방향 → 향로봉 → 비봉 → 사모바위 → 승가봉 → 대남문 → 구기분소 전체이동거리 계속 이북5도청쪽으로 진행한다. 탕춘대성문앞에서 향로봉쪽으로 가야하니 중간 이정표를 보고 이동 여기서 이북5도청이 아니라 향로봉쪽으로 이동할 것 족두리봉이 내가 올라온 방향이다. 이 방향으로 내려가면 불광역 탕춘대능선쪽으로 하산할 수도 있다. 삼천사로 내려가는 길이다. 사모바위 지나 삼천탕방지원센터쪽.
'주식투자’ 와 관련된 개인소견 거대한 변화의 쓰나미가 눈앞에 몰려오고 있다. ‘재앙이 일상화’ 라는 표현이 더 옳을지도 모른다. 코로나이후 재테크의 변화가 필요하다면 무엇보다 변화의 방향과 내용을 좀더 이해할 필요가 있다. 산업은 어떻게 재편될까? 그러한 의문 중 ‘주식’ 에 대한 소견을 정리해 본다. ① ‘주식투자’ 와 관련된 개인소견 Q) 증권사 에널리스트 리포트를 반드시 봐야 하는가? A) 그렇다. 근거는 아래와 같다. ‘금융화’ 란 사회의 모든 것을 금융가치로 재구성하는 현상을 일컫는다. 금융화된 세계에서는 기업경영을 포함해 전체 경제활동을 금융이 지배하고 나아가 사회전체를 금융이 통제하게 된다. 말이 금융이지 결국 돈이 지배한다. 똑같은 수입에 재테크 수단이 호락호락하지 않다. 먼저 국내 대형 증권사 리서치센터가 내는 투자의..
오십, 심플하게 산다. 부재 : 소박한 삶을 위한 나의 미니멀리즘(MINIMALISM) 도전기 글의 목차. - 결론. - 시작하게 된 배경은 - 왜 하필 지금인가? - 어떻게 적용했는가? - 이것을 통해 얻은 것은 무엇인가? - 미니멀리즘의 단점은? - 글을 마치며. 1. 결론 “내면이 단순해지면 삶도 단순해진다”. 아무런 노력도 투쟁도 없이 이런 관점에 도달할 수 없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단순한 정신은 물려받는 게 아니라 노력해서 얻어낸 결과의 산물이다. 생활은 검소하게, 생각은 고상하게, 물건은 필요한 것만, 옷은 심플하게. 이렇게 할 수 있는 건 바로 ‘간소화’를 하겠다는 의지 바로 ‘미니멀리즘’에 있다. 경험을 통해 식견은 견고해지고 도덕적 행동은 자연스럽다. 제자리로 찾아가는 삶의 방향과 결정들 그것은 바로 내적인..
와인 이야기 술은 잔치에 어울리고 차는 만남에 어울린다. 사람냄새 나는 마음을 이어주는 그 두가지가 다를바 없겠지만 그래도 우리네 정서엔 술이 앞선다. 혼자마시는 술도 그 멋이 없다 할순 없지만 기왕지사 삼삼오오 모여 옹기종기 응담패설 잡설이 모여 가을향기 양념삼아 함께 마심보단 못할게다. 어서빨리. 돌림병이 물러가야 할텐데… 누굴 만날수도 없다. 주말엔 산도 오지마라 한다. 2.5 단계. 2주간 하자니 머리에서 쥐가 날 지경이다. 어떻게 시간을 보낼것인가? 여기가 리빙.포인트다. 기왕지사 이렇게 된거. 혼술을 즐기며 잘 쉬어보자. 술도 알아야 제맛을 느낄수 있으니. 내가 아는 몇가지 적어보고자 한다. 와인의 나라별 대표선수로는 미국하면 까베르네 소비뇽(Cabernet Sauvignon) 독일하면 리슬링(Riesli..
2020년8월15일 관악산 우중산행 후기 빗방울은 끊임없이 떨어지고 고요한 적막이 흐른다. 빗소리가 주위의 적막을 깨뜨릴 뿐! 고요한 빈방에 홀로 정좌하여 전경을 바라볼 때 아! 그때의 심정... 그것은 청정,동경.기도. 같은 복잡한 감정이 바닷속의 조류같이 흐른다. 그때의 심정. 때론 빈방이 아닌 우중산행에서도 느껴봄직 하다. 늦여름(晩夏)! 어제의 기후는 어느 듯 지난 시절의 후회와 그리움 괴로움들을 모조리 쓸어내렸다. 떨어지는 빗방울과 함께. 산행을 마치고 함께하는 회식자리엔 하봉님과 타이거님 그리고 해솔대장님이 함께 밥상머리에 앉았다. 오래된 개그를 구사하지만 북사의 음유시인! 하봉님. 호인(好人)이시다. 우리의 미술중에 무엇이 제일 한국적이냐 할 때 많은 이들이 도자기를 말한다. 말하자면 민족교향시 같은 애틋한 소리를 우리네 도자 공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