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이야기

위대한 작가들이 말하는 음악의 힘

 

원문 : 
https://getpocket.com/explore/item/great-writers-on-the-power-of-music

 

Great Writers on the Power of Music - Brain Pickings - Pocket

Kurt Vonnegut, Susan Sontag, Aldous Huxley, Oliver Sacks, Walt Whitman, Virginia Woolf, Friedrich Nietzsche, and more.

getpocket.com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음악가) 

“음악은 우리가 소화 할 수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하고, 

 

아름다운 몰리는

“음악은 영혼의 소리” 라고 했습니다.


심리학자들은 음악을 듣는 것이 
다른 활동보다 뇌에 더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인류 최고의 작가들이 말하는 음악의 힘이 무엇인지 
그 내용이 소개된 컬럼이 있어 번역해 봅니다. 

즐기는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① 수잔손탁. - 20세기 후반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하나

“음악은 듣는 동안 모든 예술 중에서 가장 살아 있고 훌륭한 예술 중 하나입니다. 가장 추상적이고, 완벽하고, 가장 순수하며, 가장 관능적인 예술중 하나입니다. 나는 내 몸의 소리를 듣고 이 음악에 구현된 열정과 비애에 반응하여 몸이 아프기도 합니다.”

②  보네것 (Kurt Vonnegut) - 미국의 소설가(1922∼2007). 

내가 죽어야 한다면, 
하나님은 이것을 저의 증거로 삼으십시오.
신이 날 필요로하는 유일한 증거로서
하나님의 존재를 위하여
난 음악을 했습니다.

 

③ 밀레이 (Edna St. Vincent Millay): 미국의 여류 시인(1892∼1950). 

나는 다섯 번째 교향곡의 거의 전부, 
네 가지 악장 모두 휘파람으로 불렀고, 
그로 나는 많은 시간을 울며 잠들었습니다. 
그것은 내 모든 고귀하고 강력한 질문들,

사실, 음악이 없으면 죽고 싶다. 

 

④ 프리드리히 니체

Without music life would be a mistake.
음악이 없는 삶은 실수가 될겁니다.

 

⑤ 아르투어 쇼팬하우어(Arthur Schopenhauer)

음악은 그 자체로서 인간의 영혼에 매우 강력한 영향을 미치고 훌륭한 미술이며 
전세계의 모든 언어를 능가하는 완전한 언어다. 

 

⑥ 버지니아 울프 (Virginia Woolf)

마치 댄스음악이 가지고 있는 품질처름 
나의 냉정한 삶에 잠들어 있는 나의 야만적인 본능을 불러일으킵니다. 
그리고 마치 빠른 유속의 물이 
당신을 휩쓸어버리는 것처럼... 

⑦ 빅토르 위고(Victor Hugo)

음악은, 말로는 표현할수가 없으며 
침묵할수 없는 것을 대변한다. 

⑧ 올더스 헉슬리 (Aldous Huxley)

침묵 다음으로 표현이 불가능한 것을 최대한 표현해 주는 것은 음악이다

표현할 수없는것을  표현해야 할 때 
셰익스피어는 펜을 내려 놓고 
음악에 잠겼다.

 

⑨ 아나이스 닌 (Anaïs Nin)

재즈는 몸의 음악입니다. 
거친 숨이 들어오고. 
그것은 몸의 숨결이며, 
현의 울림과 신음은 바로 몸의 음악입니다.

 

⑩ Walt Whitman 월트 휘트먼 - 미국의 시인, 수필가·기자

 

그의 시를 한편 소개해 봅니다. 

커피 냄새, 신문 냄새.
일요일, 일요일의 권태. 아침이다.
어떤 우화적인 시가
신문의 흐릿한 면을 장식하고 있다.
행복한 동료 시인의 공허한 시.
노인은 허름하지만 품위 있는 방에
쭉 뻗은 채 창백하게 누워 있다.
천천히 눈을 들어 피곤한 거울 바라본다.
눈이 얼굴을 본다. 
이제 놀라지 않고 생각한다.
그 얼굴이 나라는 걸. 노인은 느릿느릿 손을 뻗어
덥수룩한 수염과 메마른 입을 만진다.
끝이 멀지 않았다. 노인의 목소리가 선언한다.
나는 거의 죽은 사람, 그럼에도 나의 시에는 삶과
삶의 황홀한 가락이 있지. 
난 월트 휘트먼이었네.

 

⑪ 올리브 삭스 Oliver Sacks 

음악은 신비로운 역설이 한 가지 있습니다.
바로 음악을 들으면서 한 가지 고통과 슬픔을 더 심하게 느끼지만
동시에 위안과 위로를 가져다 줍니다.

 

 

 

'소소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식투자’ 와 관련된 개인소견  (0) 2020.11.03
오십, 심플하게 산다.  (0) 2020.10.14
와인 이야기  (0) 2020.09.08
The Minimalist’s Strength Workout  (0) 2020.04.01
위대한 작가들이 말하는 음악의 힘  (0) 2020.03.26
사랑하는 큰 딸에게  (0) 2020.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