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2.14일 단상.

심플하다는 것.

 

예민하고 생각많은 사람은
심플하고 무던한 사람이 
부럽다.

무엇이든 복잡하지 않게
복잡한 문제는 딱 한번
고민으로 심플하게 끝낸다.
오케이 ~ 끝.

친구사이라면
저렇게 살고 싶다는 부러움이 남고

부부사이라면
쌍방이 속터지는 관계로 
살아나간다.
한쪽은 예민해서 
한쪽은 심플해서

 


나에게 역사란 무엇인가?

안목과 통찰의 힘을 키워주는 도구이다.

 

2차대전은 왜 일어났어요?

대공항은 왜 일어났어요?


라고 묻는다면 

긴 버전이 있고 짧은 버전이 있지만

짫은 것으로만 대답해야 한다.

“내셔널리즘” 때문입니다.
“지속적인 통화팽창”때문입니다."

 

누가 장황한 대답을 원하겠는가.

 


약자일때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한 가지.

 

약자로 살 때 가진게 없을 때 
선택할 수 있는게 사실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강자 밑으로 들어가는 것 
그리고 강자로 부터 존중받는것.


다른하나는 독립하는 것.

단.

맞아 죽지 않는 노하우와 
굻어죽지 않는 기술을 익히고 스스로 일어설 것.

약자였을 때 그 애도의 시간을

어떻게 살았는가 하는것이 

인생을 가른다.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2.17(목) 단상 斷想  (0) 2022.02.17
2022.2.16(수) 단상 斷想  (0) 2022.02.16
2022.2.14일 단상.  (0) 2022.02.14
Second Brain, 나만의 디지털 정원 만들기  (0) 2022.02.02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테고리
태그
작성자
tgkim's
작성일
2022. 2. 14. 16:57
※ 티스토리 회원이 아닌 경우 비밀글 등록 시 본인의 글을 찾을 수 없습니다.
주의해주세요.